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국방부, 개방형 OS 도입 시동…공공기관 OS 종속성 벗어나나 [전자신문 Etnews 11월08일자_전자신문 20181109일자 본지 01면]
아이디 | admin
날  짜 | 2018-11-09
조  회 | 580

국방부, 개방형 OS 도입 시동…공공기관 OS 종속성 벗어나나


국방부가 개방형 운용체계(OS)를 도입한다. 330억원 규모인 국군 사이버지식정보방(이하 사이버정보방) 신규 사업을 연내 발주한다. 국산 OS가 공공 레퍼런스를 확보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8일 국방전산정보원에 따르면 국군 사이버정보방 컴퓨터·OS 교체 사업 사전 공고가 이달 말 나온다. 사업 주체인 국방전산정보원은 OS 규격을 개방형으로 가닥 잡았다. 개방형 OS는 오픈소스·리눅스 기반이다. 소스를 모두 공개해야 한다. OS 사업 예산은 최대 100억원으로 추산했다. 

국방전산정보원 관계자는 “발주를 앞둔 사이버정보방 사업에 개방형 OS라면 모두 입찰할 수 있도록 방침을 정했다”면서 “세부 내용을 확정해 이달 중 사업 공고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이번 결정은 국방부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종속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소프트웨어(SW)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우리 군의 윈도 종속성은 99.99%에 이른다. 사이버정보방 PC 역시 윈도 비중이 100%다. 군과 정부는 국방 SW 보안과 생존성 강화를 위해 다중 OS 채택을 지향한다. 

국방부가 입찰 규격을 개방형 OS로 확정할 경우 폐쇄형 OS인 MS 윈도와 애플 맥, 티맥스 OS 등은 사업에 참가할 수 없다. 오픈소스 기반 토종 OS에는 신사업 기회다. 기존 사이버정보방 OS는 윈도가 독점했다. 2016년 7월 시범 사업 이후 첫 개방형 OS 공급 기회다. 가상화 등에 활용되는 일부 PC OS에만 윈도 등 폐쇄형 OS가 채택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상은 전체 사이버정보방 PC 가운데 70%이다. 내용 연한 초과 또는 초과를 앞둔 3만5000여대다. 국방부는 개방형 OS 채택으로 비용은 절감하고 특정 벤더 종속성을 낮춘다. 보안 강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MS가 2020년 1월부터 윈도7 업데이트 지원을 종료하는데 따른 대비도 들어 있다. 

2016년 시범 사업 당시 '하모니카 OS'에 대한 사용자 만족과 호평도 긍정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당시 사용자는 윈도 대비 하모니카 OS 사용자환경(UI) 접근성이 좋고 속도가 빠르다고 평가했다. 나라사랑포털 등 웹사이트 이용 편의성 등에 높은 점수를 줬다.

하모니카 OS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도로 2014년에 개발된 오픈소스·리눅스 기반 국산 OS다. 이번 입찰에는 하모니카 OS와 2015년부터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주도로 개발되고 있는 '구름 OS' 등이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외산 오픈소스 OS도 입찰할 수 있다.

보안기술연구소와 함께 구름 OS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한글과컴퓨터가 사업에 적극 임할 것으로 보인다. 공공 레퍼런스 확보가 국내 SW 사업 향방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기 때문이다. 올해 7월 2년 만에 자체 개발 OS를 다시 선보인 티맥스오에스는 참여가 어렵다.

SW업계 관계자는 “국산 SW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공공시장에 승부를 걸 수밖에 없다”면서 “토종 OS에 사업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개방형 OS로 한정하면 티맥스 OS가 참여할 수 없는 역효과가 발생한다”면서 “특정 토종 OS만 참여할 수 있게 돼 밀어주기 논란이 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1686
592 국방부, 신기술 규제 샌드박스 적용해 첨단강군 육성한다 [전자.. 관리자 2019-05-17 18
591 토키타 타카히토 후지쯔 부사장 "4차 산업혁명 시대 '신뢰 .. 관리자 2019-05-17 17
590 '견적 의뢰 요청' 메일 열자..."랜섬웨어 걸렸다"[전.. 관리자 2019-05-15 30
589 블루투스 기기 탐색해 '모바일 데이터 탈취' 노리는 .. 관리자 2019-05-15 23
588 상품화 되는 랜섬웨어...돈내면 누구나 해커 [전자신문 Etnews .. 관리자 2019-05-14 23
587 문용식 NIA 원장 "韓 디지털 대전환 시대 'D·N·A 플러스&.. 관리자 2019-05-14 22
586 中 정부 지원 해커 집단, 韓 에너지 기업 '표적공격' .. 관리자 2019-04-26 115
585 랜섬웨어 피해 2년만에 두 배 늘어난 이유는? [전자신문 Etnews .. 관리자 2019-04-22 111
584 AWS, 올해 금융 클라우드 시장 확대 노린다 [전자신문 Etnews 4.. 관리자 2019-04-18 123
583 클라우드 제2장 위해 보안은 필수 [전자신문 Etnews 4월 15일자.. 관리자 2019-04-15 139
582 국방부, 군 인사 ERP 교체 시동…공공도 탈오라클? [전자신문 Et.. 관리자 2019-04-15 140
581 글로벌 기업 10곳 가운데 7곳, 사이버 공격에 '무방비'.. 관리자 2019-04-12 145
580 KISA, 국내 5개 대학 정보보호 학과에 'AI 보안기술' .. 관리자 2019-04-12 142
579 이스트시큐리티, 1분기 차단 랜섬웨어 '32만 506건'.... 관리자 2019-04-10 151
578 이대호 F1시큐리티 대표 "동남아 지역 '보안 한류' 주.. 관리자 2019-04-05 176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