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오라클, 보안·자율운영DB로 엔터프라이즈 공략[CEO's 클라우드 킥] [전자신문 Etnews 1월 09일자_전자신문 20180110일자 본지 08면]
아이디 | admin
날  짜 | 2019-01-10
조  회 | 45

오라클, 보안·자율운영DB로 엔터프라이즈 공략 [CEO's 클라우드 킥]


올해 국내외 클라우드 시장에서 주도권 잡기 경쟁이 한창이다. 전자신문은 국내시장에서 클라우드 사업을 영위하는 국산·외산 소프트웨어(SW) 기업 최고경영자(CEO)를 찾아 시장 공략 해법을 듣는다. 요리의 운명을 좌우하는 셰프의 결정적 한 수를 '셰프의 킥(Kick)'이라고 한다. CEO가 생각하는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위한 결정적 한 수를 CEO's 클라우드 킥에서 제시한다. 

오라클은 자율운영(오토노머스) 데이터베이스(DB) 클라우드 서비스와 실시간 보안패치 업데이트를 클라우드 전략으로 제시한다. 기존 온프레미스 고객이 부담스러워하는 연간 유지보수 비용 일부를 활용해 클라우드 전환도 지원한다. 

김형래 한국오라클 대표는 최근 “오토노머스 DB를 바탕으로 오라클이 핵심역량을 갖고 있는 데이터 관리·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에 중점을 둘 것”이라면서 “데이터 중심 디지털·클라우드 트랜스포메이션 구현으로 고객 비즈니스 혁신과 성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형래 한국오라클 대표

<김형래 한국오라클 대표>

퍼블릭 클라우드뿐만 아니라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 포함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한다. 엔터프라이즈 고객이 모든 데이터를 퍼블릭하게 관리할 수 없다는 것을 고려한 전략이다. 기업은 플랫폼과 소프트웨어(SW)·서비스는 퍼블릭에 올린다. 워크로드나 기밀 여부에 따라 프라이빗 클라우드 또는 온프레미스를 선호한다. 

오라클은 현재 퍼블릭 클라우드에만 제공되는 오토노머스 데이터웨어하우스(ADW)·트랜잭션 프로세스(ATP) 등 오토노머스 서비스를 연내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 확대한다. 일부 온프레미스 기반 서비스에도 적용한다. 머신러닝·인공지능(AI) 기반 자율운영 서비스를 통해 무중단에 가까운 업그레이드를 지원하고 '코어 투 엣지' 시큐리티를 보장한다.

타사 대비 특장점으로 클라우드에서 온프레미스와 동일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능력을 꼽았다. 김 대표는 “오라클은 온프레미스와 퍼블릭 클라우드상 같은 솔루션과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기업”이라며 “고객 필요에 따라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를 연결해 하나의 워크로드상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처럼 지원한다”고 말했다.

오토노머스 서비스는 고객 수요에 따라 지속 확대한다. 오라클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다수에 AI와 머신러닝 기능을 탑재한 오토노머스 기능이 탑재될 예정이다. 자율운영으로 인건비는 물론 정보기술(IT)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라클은 자율운영 기반으로 주요 서비스가 제공될 경우 워크로드 절반은 자동으로 관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라클은 현재 오토노머스 DB 고객사로 40여개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확보했다. 올해 서울 데이터센터가 들어선다. 오라클은 서울리전을 기반으로 2세대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서비스 레벨 어그리먼트(SLA)는 최대 99.995%까지 보장한다.

김 대표는 “오라클 2세대 클라우드는 완벽한 보안을 제공할 수 있는 새 아키텍처와 항상 일정한 성능을 제공하는 게 핵심”이라며 “자율운영 기능으로 시스템 운영은 물론 자체적으로 사이버 위협을 감지해 대비·대응하고 문제 시 자율 복구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오라클은 이달 29일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 행사를 개최하고 오토노머스 등 클라우드 전략을 발표한다. 서비스형인프라(IaaS)부터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까지 총망라해 전시한다. 이미 오토노머스 DB를 도입한 고객사례를 공개한다. 

김 대표는 “오라클 DB를 널리 사용하는 기존 고객군이 클라우드 전환 우선 타깃”이라면서 “그동안 온프레미스 DB 서비스로 쌓은 노하우를 클라우드로 이전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956
474 한 달째 이어진 美 '셧다운'..."사이버 공격 위험 처.. 관리자 2019-01-22 1
473 "전자정부 넘어 디지털 정부로…정부혁신 플랫폼으로 거듭나야" .. 관리자 2019-01-22 1
472 주니퍼네트웍스, AI스피커 노리는 '스킬스쿼팅' 위협 .. 관리자 2019-01-21 9
471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 [전자신문 Etnews 1월 20일자_.. 관리자 2019-01-21 10
470 반복되는 홀수해 '사이버 위협'...연초부터 불안감 가.. 관리자 2019-01-18 27
469 홀수해, 어떤 사건 있었나 [전자신문 Etnews 1월 17일자_전자신.. 관리자 2019-01-18 27
468 류크 랜섬웨어, 5개월간 370만 달러 갈취 [전자신문 Etnews 1월 .. 관리자 2019-01-18 23
467 크레인이 해킹된다고? 산업 IoT 기기 사이버 공격 무방비 [전자.. 관리자 2019-01-18 22
466 5G로 혁신성장 이루자 [전자신문 Etnews 1월 18일자_전자신문 20.. 관리자 2019-01-18 20
465 사이버안보·딥러닝 활용 등 올해 국방정보화에 5027억원 투입 [.. 관리자 2019-01-17 30
464 AI 만난 국내 스마트홈, 2025년까지 두 배 커진다…실증·테스트.. 관리자 2019-01-17 24
463 2020 도쿄올림픽 앞둔 日 보안을 잡아라 [전자신문 Etnews 1월 1.. 관리자 2019-01-17 24
462 "사용자 정보 탈취 후 랜섬웨어까지 실행"...'비다르'.. 관리자 2019-01-16 27
461 개인정보 도용 피해, 직업에도 악영향 [전자신문 Etnews 1월 09.. 관리자 2019-01-15 34
460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보안 시각 바꿔야 할 때 [전자신문 Etnews.. 관리자 2019-01-15 40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