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보이스 피싱 악성 앱사이트 급증 [전자신문 Etnews 2월 28일자_전자신문 20190304일자 본지 10면]
아이디 | admin
날  짜 | 2019-03-06
조  회 | 77

보이스 피싱 악성 앱사이트 급증


지난해 금융권 피싱 사이트 탐지 건수가 1만8000건으로 급증했다. 2016년과 2017년 5000여 건 수준에 3배 넘게 늘었다.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은 인터넷주소(IP)가 대만으로 표시되는 공격자가 국내 금융사 영업시간에 맞춰 보이스피싱 악성 앱을 유포한다고 밝혔다. 

금융보안원은 지난해 6월 탐지시스템을 고도화, 보이스 피싱 악성 앱 설치파일(apk) 다운로드에 쓰이는 웹사이트를 탐지했다. 

금융보안원 최근 3년간 피싱 탐지 건수와 피해 예방 금액

<금융보안원 최근 3년간 피싱 탐지 건수와 피해 예방 금액>

공격자는 실제 금융사를 사칭한 대출 광고를 불특정 다수 소비자에게 문자(SMS)나 카카오톡 메시지로 유포한다. 대출 신청에 필요하다는 명목으로 소비자가 모바일 피싱 사이트에서 악성 앱을 내려 받아 설치하게 유도한다. 악성 앱은 감염된 기기 식별번호(IMEI)나 SMS 수신내역 등 주요 정보를 공격자에 보낸다. 소비자가 감염된 기기로 금융사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면, 악성 앱이 발신전화를 가로채 공격자에게 연결한다. 공격자는 상담원 등으로 위장해 소비자에게 금전적 피해를 입힌다. 

금융보안원 보안관제업무 담당자는 “현재 탐지되는 피싱사이트 중 약 80%가 보이스 피싱 악성 앱 관련 사이트에 해당한다. 전통적인 수법을 쓰는 피싱사이트는 10% 수준으로 줄어들어, 최근 금융사 사칭 피싱 공격 대부분이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하는 형태로 바뀌는 추세”라며 “보이스피싱 악성 앱 관련 IP 중 90% 이상이 대만 지역으로 나타난다. 동일 조직 소행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금융보안원은 보이스피싱 공격 행태가 금융사 영업시간과 관련이 있다고 분석한다. 공격자는 정상 금융사로 위장하기 위해 금융사 영업일과 일과시간에만 보이스피싱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인다. 지난해 9월 탐지 건수가 1400여건으로 일시적으로 줄어든 이유도 추석 연휴가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금융보안원 2018년 월별 피싱사이트 탐지 건수.

<금융보안원 2018년 월별 피싱사이트 탐지 건수.>
악성 앱 유포를 위해 제작된 모바일 피싱사이트 (제공: 금융보안원)
<악성 앱 유포를 위해 제작된 모바일 피싱사이트 (제공: 금융보안원)>

피싱 공격은 최근 들어 더욱 기승을 부린다. 지난해 11월 2700여 건, 12월 3100여 건, 올해 1월 3200여건을 돌파했다. 악성 앱이 금융사에 연결되는 전화를 가로챌 때 통화연결음까지 속이는 등 수법도 더욱 교묘해졌다. 기존에는 일반 통화연결음이 나왔으나, 최근에는 사칭 대상 금융사가 고객 대상으로 제공하는 통화연결음을 도용한다.

금융감독원 28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전년대비 83% 증가한 4440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총 피해자 수는 4만8743명으로, 40·50대 피해자가 56.3%를 차지했다. 금융보안원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금융 소비자 피해 방지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부터 금융권 대상으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보이스피싱 악성 앱 관련 사이트 탐지 기능도 지속 고도화한다. 

금융보안원 담당자는 “금융 소비자가 수신한 메시지에서 의심되는 링크를 클릭하지 않고, 어떤 앱이든 구글플레이 등 공식 앱마켓을 이용해 설치한다면 보이스피싱 악성 앱 관련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면서 “금융보안원은 창의적이고 차별화된 피싱 탐지기법 개발과 적극 위협 모니터링으로 금융권 공동 위협방어체계 구축과 금융 소비자 피해 예방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paing@etnews.com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1295
561 페이스북, 6억개 계정 '비밀번호' 암호화없이 노출 [.. 관리자 2019-03-22 15
560 사이버범죄 그룹 'TA505'에 한국 기업 당했다 [전자신.. 관리자 2019-03-22 15
559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6곳, "APT 공격 당했다" [전자신문 Etnew.. 관리자 2019-03-21 14
558 북한 정부 지원 사이버공격, 갈수록 거세진다 [전자신문 Etnews .. 관리자 2019-03-21 18
557 정보보안업계 '융합보안' 강화 시동...KISIA '융.. 관리자 2019-03-21 17
556 2000년대 중반 이후 본격화된 '사회기반시설' 공격 [.. 관리자 2019-03-20 24
555 '산업제어시스템(ICS)' 보안 위험수위..."국가 근간 .. 관리자 2019-03-20 22
554 2018년 채굴악성코드↑ 랜섬웨어↓ [전자신문 Etnews 3월 19일자.. 관리자 2019-03-20 23
553 미라이봇넷, 기업용 디스플레이 시스템까지 노린다 [전자신문 Et.. 관리자 2019-03-20 20
552 모바일 백신 프로그램 3분의 2가 '무용지물' [전자신.. 관리자 2019-03-18 27
551 프린터는 "문서·출력 저장 플랫폼"...업계 보안 강화에 방점 [.. 관리자 2019-03-18 23
550 신종 모바일 애드웨어 발견...앱 200여개 감염 [전자신문 Etnews.. 관리자 2019-03-18 27
549 알파고 이후 3년…'AI 번역' 새 주인공...AI닥터 시대.. 관리자 2019-03-13 45
548 갠드크랩 랜섬웨어 이용하는 신규 공격자 등장 [전자신문 Etnew.. 관리자 2019-03-13 44
547 쿤텍, IoT 취약점 진단 솔루션 선보인다 [전자신문 Etnews 3월 1.. 관리자 2019-03-13 47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