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이슈분석]보안업계, 망분리 규제 개선으로 신기술 물꼬 터야(전자신문,6월29일자)
아이디 | admin
날  짜 | 2020-06-29
조  회 | 48

 [이슈분석]보안업계, 망분리 규제 개선으로 신기술 물꼬 터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보안업계도 망분리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획일 규제로 보안 신기술 개발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동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회장은 “망분리 규제는 '전가의 보도'처럼 쓰이는 게 문제”라면서 “전자서명법 개정으로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신기술이 시도되는 것처럼 망분리 규제를 개선해 새로운 보안 기술이 발붙일 자리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공공과 금융 보안 조치가 망분리로 단일화 되다보니 여러 새로운 시도가 단절됐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마이크로소프트(MS)나 구글에서는 (보안성 강화를 위한) 새로운 제로트러스트 기술과 아이디어가 도출되는 중”이라면서 “국내에서는 망분리 규제로 인해 시도조차 안 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망분리와 망연계 솔루션을 개발·공급해 온 업체도 사업 방향을 놓고 고민하는 분위기다.

망연계 업체 대표는 “기존에 인터넷망과 업무망으로 나눴던 것을 데이터 중심으로 나누자는 흐름이 있다”면서 “데이터 분류 체계를 정확히 수립하는 문제가 선행돼야 하지만 결국엔 이런 방향으로 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데이터 중요도별로 망분리를 적용하는 시기가 오면 그때 망연계는 어떻게 해야 할지 내부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망분리 업체도 산업 흐름에 따라 변화를 준비한다. 국내 금융권 다수에 망분리 솔루션을 납품하는 글로벌 망분리 업체 대표는 “망분리는 보안 측면에서 도입하는 것이지만 (어찌됐든) 고객사 요구사항에 따라 솔루션을 공급하는 것”이라면서 “최근 디지털 전환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이후 업무망에서도 원격근무가 가능하도록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정보를 실질적으로 보호하기 위해선 데이터 중요도별 망분리 적용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있다.

보안 업계 관계자는 “개인정보가 중요하다고 하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개인이 스스로 공개하는 정보도 많다”면서 “이렇게 공개된 정보를 금융사가 유출시켰다고 비판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어 “망분리 규제 개선을 시작으로 개인정보도 무조건 보호해야 한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정보를 보호해야 하는지 명확하게 정의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4865
660 IBM 시큐리티 "기업 보안 툴, 50개 이상 쓰면 역효과" [전자신문.. 관리자 2020-07-01 40
[이슈분석]보안업계, 망분리 규제 개선으로 신기술 물꼬 터야(전.. 관리자 2020-06-29 49
658 편의와 보안 '금융사고' 딜레마...해법은 '사업.. 관리자 2020-06-24 88
657 해외에선 간편결제 보안 어떻게 하나 [이슈분석] [전자신문사 6.. 관리자 2020-06-24 81
656 스웨덴 안보연구소 "북한, AI 기반 사이버공격 가능성 짙어" [전.. 관리자 2020-06-24 80
655 지자체 보안 예산 줄이는데 'K사이버방역'? 보안업계 .. 관리자 2020-06-23 90
654 북한,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후 靑 겨냥해 해킹 공격 [전자신문 6.. 관리자 2020-06-22 67
653 옥션 개인정보 노출은 '코딩 오류' 탓 [전자신문 6월 .. 관리자 2020-06-22 61
652 SK인포섹, 상반기 사이버공격 통계 발표···전년比 19% 증가 [.. 관리자 2020-06-19 91
651 사이버 위기대응 모의훈련, 보안 의식 제고 효과 '톡톡.. 관리자 2020-06-18 89
650 '비말차단 마스크' 뜨자 W사 사칭 피싱 또다시 활개 [.. 관리자 2020-06-17 88
649 美 사상 최대 '디도스' 공격? 티모바일에 쏠리는 이목.. 관리자 2020-06-16 95
648 MS, 한국 등 29개국 의료기관에 보안 서비스 무료 제공 [전자신.. 관리자 2020-06-10 117
647 사이버 범죄 시장에 '다크넷 트러스트' 등장…"범죄 .. 관리자 2020-06-09 128
646 北 해킹조직 '금성121', 교원 모집 사칭해 대남 사이.. 관리자 2020-06-09 124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