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한국 양자내성암호, 글로벌 표준서 '고배' [전자신문 24일자]
아이디 | admin
날  짜 | 2020-07-28
조  회 | 59

한국 양자내성암호, 글로벌 표준서 '고배'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양자내성암호 3라운드 공지문. NIST 홈페이지 캡처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양자내성암호 3라운드 공지문. NIST 홈페이지 캡처>


천정희 서울대 교수가 이끄는 한국 양자내성암호 표준이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양자내성암호 표준화 3라운드에 진출한 최종 7개 팀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천 교수가 포함된 '라운드파이브' 팀은 포함되지 못했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팅 시대 RSA641 등 기존 암호체계가 무력화할 가능성에 대비해 암호학계에서 준비해 온 새로운 암호체계다. 양자컴퓨터 연산 능력으로도 풀 수 없는 수학 난제를 활용한다.

미국 NIST는 2016년 8월 양자내성암호 표준화를 위한 공고를 내고 2017년 11월부터 제안서를 접수했다. 총 3라운드에 걸쳐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작업으로 NIST와 함께 IBM,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양자컴퓨팅 분야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이 주도한다.

한국에서는 천 교수 팀을 비롯해 5개 팀이 1라운드에 참가했다. 천 교수는 제자 손용하 서울대 박사와 함께 한국 팀 가운데 유일하게 2라운드에 진출했지만 3라운드에서 아쉬운 고배를 마셨다.

천 교수는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되지 못한 건 아쉽지만 국내 표준이 먼저 만들어진 만큼 산업화에 속도를 내서 사실상 표준으로 만들면 된다”고 말했다.

미국은 아직 양자내성암호 표준화 작업을 하는 단계지만 우리나라는 지난해 국내 표준을 만들어 실제 유선망에 시범 적용하는 수준까지 진행된 상황이다. LG유플러스는 서울대·크립토랩과 개발한 양자내성암호를 지난달 초 광통신전송장비에 적용했다.

글로벌 표준 작업에 참여했던 국내 팀과 협력할 계획도 밝혔다.

천 교수는 “미국이 주도하는 표준 작업에서 국내 5개 팀이 소외돼 처져 있는 상태”라면서 “다음달 초쯤 워크숍을 마련해 한국이 양자내성암호를 주도할 수 있는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5170
675 KISA·과기정통부, 인터넷 환경 개선 대국민 캠페인 실시 [전자.. 관리자 2020-07-30 48
674 안랩, IT 커뮤니티서 '개발용 프로그램' 위장한 악성 .. 관리자 2020-07-30 47
한국 양자내성암호, 글로벌 표준서 '고배' [전자신문 .. 관리자 2020-07-28 60
672 EU, '대북 사이버 제재' 이행할 듯…자산동결·입국금.. 관리자 2020-07-28 68
671 KISTI, 폼북 악성코드 감염 부인…전문가 "보안 우려는 여전" [.. 관리자 2020-07-28 58
670 '정보탈취 악성코드' 감염 우려에 민·관 곳곳 보안 .. 관리자 2020-07-23 97
669 양자암호통신 생태계 활성화, 정부가 나섰다 [전자신문 7월 20일.. 관리자 2020-07-21 121
668 롯데·현대부터 KISTI까지 국내 290여곳 '정보탈취' .. 관리자 2020-07-21 123
667 스마트폰 들기만 해도 '이용자 식별'…AI로 가능해진.. 관리자 2020-07-20 103
666 KISIA, 국내 사이버위협 정보공유 체계 만든다 [전자신문 7월 17.. 관리자 2020-07-20 97
665 '해킹 곤욕' 트위터…"내부 툴 털려 해킹 확산" [전자.. 관리자 2020-07-17 123
664 공인인증서 사라진다더니…'다년형' 발급 여전 [전자.. 관리자 2020-07-13 163
663 이스트시큐리티, '건강검진 통지서' 사칭한 스미싱 주.. 관리자 2020-07-10 159
662 n번방 방지법 시행령 2차 회의···최대 쟁점은 '기술적 .. 관리자 2020-07-10 170
661 "코로나 백신 '해킹 표적'…보안 기술 뒷받침돼야" [.. 관리자 2020-07-10 178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